김지은 집사님 인도하셨습니다.

유미자 권사님 바나바로 섬겨주시겠습니다.

환영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