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영욱 집사님, 이성분 권사님께서 인도하셨습니다.
임선희 집사님께서 바나바로 섬겨주시겠습니다.
환영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