신경숙 권사님 인도하셨습니다.
서명화 집사님 바나바로 섬겨주겠습니다.
환영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