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진은 추후에 찍기로 하였습니다.

인도자: 스스로 오셨습니다. 최인순 권사님 바나바로 섬겨주시겠습니다. 환영합니다.^^