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순녀 성도님께서 허리골절로 입원하셨습니다.

고령(83세)이신지라 수술이 힘듭니다.

자연적으로 허리가 접합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.

회복을 위해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.